사람이 있는 현상소: 주문게시판 . 질문/답변 . (구)스캔다운로드 . 마루스캔 . 발송조회

포토마루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 포럼 . 회원갤러리

포토마루 가격안내: 현상/스캔가격 . 일반인화가격 . 고급인화가격 . 가상드럼스캔가격

:: 알려드립니다 ::

오래된 공지는 지난공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물 70건
   
필름 폐기 요청하시면 할인해드립니다.(2롤이상시)
글쓴이 : 포토마루2  (203.♡.104.61) 날짜 : 2018-09-29 (토) 14:33 조회 : 1026

"필름을 폐기라하니요?"

- 2롤 이상의 현상+스캔 주문 접수시 '필름폐기'를 요청하시면 천원을 할인해드립니다.

필름을 폐기하시면 할인해드린다는 공지 제목에 적잖이 놀라신 분들이 계시리라 믿습니다.

5년쯤 전에는 현상을 마친 필름은 고객이 찾아가실 때까지 2년을 보관했었습니다. 2년이 지나면 매년 연말마다 찾아가지 않으신 필름들이나 작업물을 폐기하곤 했죠. 찾아가지 않으신 필름들이 무척 많아서, 보관공간의 문제도 있고 해서 3년쯤 전부터는 1년간 보관하는 것으로 줄이고, 대신 필름을 접수하러 오실 때마다 적극적으로 지난번 필름을 찾아드리는 방식으로 바꿨습니다.

그 결과 많은 분들께 작업된 필름들을 돌려드릴 수 있었고 보관공간도 매우 줄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작년부터는 오프라인 접수시에 카운터에서 매우 조심스럽게 '찾아가실 필요가 없다면 폐기해드릴까요?'를 여쭙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년이 지나고 보면 여전히 대략 접수된 필름의 절반 정도 혹은 그 이상을 폐기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소중한 아날로그 사진이 기록된 원천 작업물로서의 필름'을 폐기한다는 것, 필름이라는 물성을 가진 실물에 대한 존중의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하는 부분 이상으로 접근방향을 달리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현상을 마친 필름들은 따로 고객께서 '자르지 말고 롤 그대로'를 요청하지 않으시는 한 6컷씩 잘라 비닐속지에 포장됩니다. 그리고 봉투에 넣어져 찾아가실 때까지 날짜별로 보관하죠.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매 롤마다 필름들을 자르고, 비닐속지에 넣고, 주문마다의 필름들을 분류하여 취합하고 각각 봉투에 넣어 보관하는 작업과 물류가 필요합니다. 별 것 아닐 것만 같지만, 이 부분은 저희 정도의 규모에서도 실제로 온전히 한 사람 정도의 풀타임 인력을 필요로 합니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필름으로 사진을 찍었더라도 스캔을 통해 디지털 이미지로 읽어들여 온라인에서 사진들이 사용되고, 유통되고 보관되고 나면 사진을 담았던 필름은 그다지 보관할 필요가 없는 시대가 되어가는 것도 같습니다. 온라인에서 디지털 이미지로 보관되는 필름사진 또한 아날로그적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또 반영구적으로 데이터로서 보존되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필름을 찾아가지 않는 분들이 많고, 또 찾아가시더라도 보관하다가 별다른 용도를 발견하지 못하시는 분들도 많아보입니다. 나중에 다시 스캔할 수도 있겠지만 그럴만한 경우는 또 꽤 제한적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지금처럼 결국 절반 이상의 작업물을 그대로 폐기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말하자면... 온전히 한 사람의 노동력과 보관을 위한 포장재, 작업과 보관을 위한 공간을 투입해서 필름을 자르고 포장하고 분류하고 보관하는 총 비용의 절반 이상은 허공으로 날리고 있으며, 이 부분은 눈에 보이지 않게 저희의 원가에 반영되고 있고, 그런 부분이 서비스 가격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낭비를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을까 꽤 오래 고민해왔습니다. 필름을 자르지 말고 롤 그대로 보관하다가 찾아가실 때 비로소 자를까, 생각도 해보았지만 돌돌 감긴 형태의 필름은 봉투에 납작하게 넣어진 지금의 형태와 달라 부피가 크고 눌리면 찌그러지기도 하며 분류와 물류에 매우 어려운 점이 있어 포기했습니다.

사실 필름사진을 작업하면서 '필름 폐기할까요?' '필름은 버릴까요?' 를 고객에게 묻는다는 것만큼 필름에 대한 존중이 없어보이는 질문도 없습니다. 이 부분이 가장 조심스러웠습니다. '폐기'라는 말보다 부드러우면서도, 거부감없고 존중하는 느낌이 떨어지지 않는 좋은 다른 말이 없을까도 고민해봤습니다. 하지만 결국 가장 명확한 단어가 가장 정확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렇게 돌직구를 날리게 됐습니다.

2018년 10월 1일부터는 주문 접수시(온라인/오프라인 포함) '필름은 폐기합니다' '필름은 필요없습니다' '필름은 안찾아갑니다'라고 하시면 2롤 이상의 주문일 때 천원을 할인해드립니다.(롤수가 많아도 천원만 빼드립니다)

35mm 필름 및 중형필름, 기타포맷의 경우도 모두 같이 서비스해드립니다.

아무 말씀이 없으시면 필름은 커팅하여 포장 및 언제든 찾아가실 수 있도록 1년간 보관합니다.

단, 필름폐기를 요청하셨을 경우에도 작업후 롤 그대로 1주일간 보관합니다. 이것은 작업후 문제점에 대한 재작업이나 필름에 대한 확인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며 1주일 이내에는 다시 요청하시면 필름을 찾아가실 수도 있습니다. 이 때에는 다시 천원을 받습니다. ㅠㅠ

현상만인 주문이실 때에는 꼭 필름을 찾아가셔야 하므로 변동이 없습니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 포토마루, T.070-8235-4911 F.02-2274-4911 필름보내실 주소: 서울시 중구 충무로 3가 58-9 2층(수표로6길 2) 포토마루 필름담당자 앞 (우)04554

입금계좌: 신한 110-283-736331 예금주 포토마루(민광훈)
기업 220-027219-03-012 예금주 민광훈
  웹하드 id fotomaru/pw fotomaru